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 홍익아카데미 >


식민사학은 한국사의 유구성 부정과 정체성, 타율성 강조를 특징으로 한다. 이번 제5차 식민사학 e-Conference에서는 일본 근대사학의 한국 고대사 왜곡을 주제로 근대일본의 한국고대사 왜곡에 초점을 맞춰 근대일본 관학 아카데미즘의 본질과 정치성·비학문성을 확인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1발표 식민사학과 고조선문제 조법종(우석대)

1700년이라는 식민지속국과 식민지본국 사이의 국가성립 기년(연원) 차이. 이 시기상의 모순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그 해결책으로서 한국사의 유구성을 부정하기 위한 단군과 고조선의 철저한 말살, 역사의 신화화를 추구한 일본 근대사학의 비학문성을 규명하고 있다.

 

2발표 대륙침략기 일제의 발해인식 구난희(한국학중앙연구원)

식민사학의 대표적인 이론인 만선사관은 만주를 중심 무대로 하는 발해사의 한국사에서의 분리를 목표로 했는데, 이러한 일제의 발해사 연구가 지니는 양날의 칼로서의 의미, 중국이 추진하는 동북공정과도 직결되는 근대일본의 정치적 동기에서 유발된 발해사 연구의 궤적을 검토했다.

 

3발표 일본근대사학의 삼국사기 초기기사 신화화 과정 이부오(한가람중학교)

한국사의 정체성 강조를 위한 삼국사기 초기기록의 불신. 제국대학 교수들을 중심으로 하는 일본 근대사학의 삼국사기 초기기록에 대한 연구사를 외적비판과 내적비판이라는 관점에서 추적하여 사료조작과 의도적 불신론을 특징으로 하는 문제점을 밝혔다.

 

4발표 식민지 고고학 해체 일제강점기 신라고분조사의 민낯 김대환(국립중앙박물관)

식민지 고고학의 목표는 역사적 실체가 없는 허구의 임나일본부를 증명하기 위한 한반도 남부에 대한 대대적인 고적 조사에 있었다. 총독부 주도하에 파헤친 금관총으로 대표되는 경주지역 고적 조사의 의도와 목적, 한계와 문제점 등 식민지 고고학의 민낯을 리얼하게 조명하고 있다